'하느님의 종'

'어머니께서 이승을 하직할 날이 멀지 않은 어느 날,

저는 어머니와 단둘이서 창문에 기대고 서 있었습니다.

어머니께서 제게 말씀하셨습니다. "아들아, 내게 있어선

세상의 즐거움이란 이제는 아무 것도 없단다.

현세의 희망이 다 채워졌는 데 다시 더 할 것이 무엇인지,

왜 이렇게 살고 있는지 나는 모르겠다. 내가 이 세상에서

좀 더 살고 싶어 했던 것은 단 한 가지 일 때문이란다.

내가 죽기 전에 네가 가톨릭 신자가 되는 것을 보는 것이었다.

그랬더니 하느님께서는 과분하게도 나한테 그 은총을 베풀어 주셨다.

네가 세속의 행복을 끊고 그분의 종이 된 것을 보게 되니,

이제 내가 할 일이 또 무엇이 있겠느냐." '

 

-어머니 모니카 성녀(오늘 축일)를 추억하며.

성 아우구스티노, '고백록' 중에서-

 

 

http://blog.daum.net/mooyong72/8712738

 

 

 

(강화 그리스도 왕 성당 성모동산, 2018. 6. 24)

 

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